미 재무부, '인권 유린' 시리아 관리들 제재

미국이 시리아 정부의 교도소 8곳과 인권 유린에 관여된 고위 관리 5명을 제재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재무부는 28일 성명에서 시리아 북부에서 활동중인 무장단체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 지도자 2명도 민간인 학대를 이유로 제재 목록에 추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재무부 산하 안드레아 가키 해외자산통제 국장은 이날 제재가 시리아 국민을 학대한 책임을 묻고 범죄자의 국제금융 시스템 접근을 막는데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키 국장은 “이번 조치가 가해자와 상관없이 시리아의 인권 유린을 표적으로 삼겠다는 미국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교도소에서는 정치범들과 다른 수감자들에 대한 인권 유린이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아흐라르 알 샤르키야는 민간인, 특히 시리아 쿠르드족을 상대로 “불법적인 살해와 납치, 고문, 재산몰수 등 수 많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재무부는 별도의 성명에서 터키와 시리아에 본부를 둔 무장단체의 재정 지원에 책임 있는 관리 1명을 각각 제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테러 조직 알카에다와 시리아 최대 지하디스트 조직 하이아트 타흐리르 알샴(HTS)에 재정을 관리하고 물질적인 지원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Reuters

Read Previous

SEPTA: 역에서 사람을 구타하는 비디오에 잡힌 개인 경비원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Read Next

지하철 홍수로 14명 숨진 中…시민들 꽃에 가림막 쳤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