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盧 수사하라던 이낙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나”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주거 정책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주거 정책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27일 “노무현 대통령을 수사하라고 했던 이낙연 후보자께 정중하게 다시 묻는다”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경선캠프의 후보 수행실장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인할 수 없는 역사의 기록 앞에 당시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었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2006년 2월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이던 이 전 대표가 “경선자금 수사에서 노 대통령과 정동영 의원 등을 뺀 수사가 공정한가. 법과 정의가 살아있다고 말할 수 없다”고 발언하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노무현 정권은 군사정권보다 못한 반(反)서민 정권”, “무능하고 미숙한 정부”, “분열의 리더십으로 실패한 정권”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던 것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2021년의 이낙연 후보에게 다시 묻고 싶다”며 “노무현 정권이 반서민 정권인가, 무능과 미숙, 분열의 리더십으로 정말 실패한 정권인가”라고 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번 대선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토대 위에 더 유능한 개혁을 이끌 4기 민주당 정부가 세워질지, 아니면 탄핵 세력이 재집권해 개혁이 중단되고 과거로 회귀할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라며 “민주당 경선은 이 역할을 제댈 수행할 후보가 누구인지, 민주당다운 후보를 가려내는 중요한 과정이라 공손하게 답변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Read Previous

미 국방장관 "중국과 건설적 관계 맺는데 전념"

Read Next

“말씀으로 깊고 단단해졌다”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