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장관 "중국과 건설적 관계 맺는데 전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과 건설적 관계를 맺고 공동의 도전을 해결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오스틴 장관은 오늘(27일) 연설에서 “중국 인민해방군과의 더 강력한 위기 상황 소통 등을 포함해 중국과의 건설적, 안정적 관계를 추구하는데 전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은 자국 이익이 위협받을 땐 주춤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대결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오스틴 장관이 중국과의 안정적인 관계를 언급한 것은 두 나라의 긴장 완화를 위한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싱가포르 방문 후에는 베트남과 필리핀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입니다.

한편, 미국과 중국 외교 당국자들은 어제 중국 텐진에서 열린 회담에서 정면 충돌했습니다.

웨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홍콩과 신장 등지에서의 인권탄압 등 중국이 규칙에 기반을 둔 국제질서를 훼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중국과 미국의 관계는 교착 상태에 빠졌는데 이는 근본적으로 미국의 일부 인사가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삼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광범위한 일방적 제재를 가하고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미국”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Meek Mill, Natasha Cloud, 연방 차원에서 경찰 개혁을 요구하는 '우리 국민 보호' 이니셔티브 참여

Read Next

김남국 “盧 수사하라던 이낙연, 지금도 그렇게 생각하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