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중계 하면서 나라 망신, 이것이 MBC 수준”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수준 낮은 프로그램 하듯 다른 나라에 심각한 결례
이런 수준, 어떻게 한국 대표하는 중계방송 됐는가
편파 방송 대명사, 해외서도 대한민국 이미지 깎아





MBC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올림픽 개막식 중계 도중 우크라이나 소개에 체르노빌 사진을 넣은 화면. ⓒMBC 캡처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에서 ‘MBC, 공영방송의 간판을 차라리 내려라: 올림픽 중계에서 나라 망신시키는 방송’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27일 발표했다.

이들은 “공영방송인 MBC가 현재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하계 올림픽 중계방송에서 국민들의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방송을 연일 하고 있다”며 “23일 개막식에서 참가국을 소개하면서, 그 나라의 고유한 문화나 상징성이 있는 것들을 기분 좋게 소개하기보다는 그 나라의 부정적인 이미지나 조롱하는 듯한 것들을 보여주기도 하였다”고 지적했다.

이를테면 우크라이나를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전 참사를, 이탈리아를 소개할 때는 피자를, 아이티는 아이티 폭동을, 아프가니스탄은 마약을, 마샬 제도는 미국의 핵실험장으로,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을, 도미니카공화국은 미국의 메이저리그 야구 선수로 활동하면서 약물 논란이 있는 데이비드 오티스를 소개했다. 루마니아는 드라큘라를, 노르웨이는 연어를, 일본은 초밥을 올렸다. 그리고 칠레를 소개할 때는 스페인에 있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소개하여 그 수준을 여실히 증명했다.

교회언론회는 “올림픽 정신에 의한 세계의 화합과 평화를 위하여 각 나라를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얼마든지 수준 있게 소개할 수도 있었는데, 마치 수준 낮은 연예 프로그램을 진행하듯 다른 나라에 대한 심각한 결례로 중요한 방송을 망친 것이다. 이것이 MBC의 수준”이라며 “그런가 하면 25일 한국과 루마니아의 축구 경기를 중계하면서 루마니아의 마린 선수가 자책골을 넣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고 자막을 내보냈다. 어떻게 이런 수준을 가진 방송이 한국을 대표하는 중계방송이 되었는가”라고 개탄했다.

이들은 “국가의 위상을 높이지는 못해도, 나라 망신을 톡톡히 하고 있고 국격(國格)을 떨어트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MBC를 공영방송이라고 할 수 있는가? 이에 대하여 세계의 언론들과 여론은 계속하여 MBC를 비난하면서, 한국을 부정적으로 겨냥하고 있다”며 “우리 속담에 ‘안에서 새는 바가지는 밖에 나가서도 샌다’는 말이 있다. MBC는 불공정의 상징이요, 편파 방송의 대명사이다. 그러니 해외에 나가서도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깎아먹는데, 일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MBC는 뒤늦게 박성제 사장이 26일 사과했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졌고, 돌이킬 수 없는 국가적·국민적 이미지에 큰 타격과 손해를 입힌 상태이다. 이런 MBC에게 답은 공영방송의 간판을 내리는 것이라고 권한다”며 “아니면 ‘국민에게 방송을 돌려주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하여, 혹독한 자기 성찰과 획기적인 개선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허울 좋은 넋두리에 불과한 사과는 아무 소용이 없다. 노조가 장악한 노영방송 MBC가 과연 그런 개혁을 할 수 있을까? 이 한계를 넘어야 국민의 방송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Read Previous

바이든 행정부 첫 방중, 코로나 기원부터 홍콩·신장·대만까지 짚었다

Read Next

셔먼 부장관, 왕이 부장과 회담…"중국 국제규범 훼손"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