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사격 간판’ 진종오, 혼성서도 메달 획득 실패…도쿄 ‘노메달’



  • 진종오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사격 간판’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함께 출전해 합계 575점(추가은 286점, 진종오 289점)을 기록, 9위로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본선 1차전은 30분 동안 남성과 여성이 각각 30발을 각각 쏴 합산 점수가 높은 상위 8개 팀이 2차전에 진출한다. 1발당 최고 10점, 총점 만점은 600점이다.

진종오-추가은은 8위와 동점을 이뤘다. 하지만 10점 획득 수에서 밀려 아쉽게 9위로 내려갔다.

진종오는 지난 24일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도 결선 진출에 실패한 데 이어 혼성 경기에서도 본선을 통과하지 못하면서 이번 대회에선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한 바 있다.

Read Previous

보고서: Wizards의 스타 Bradley Beal은 Sixers 어시스턴트를 수석 코치로 원하며 팀과 함께 미래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Read Next

멕시코 대통령 "바이든, 쿠바 금수 조치 결정 내려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