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잔 4개 5만5000원? 브레이브걸스 ‘갑질 굿즈’ 뭐길래


브레이브걸스

브레이브걸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가 팬 매니저 갑질과 굿즈 폭리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브레이브엔터는 23일 홈페이지에 “최근 발생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에 대하여 모든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리며, 여러 일에 대한 경위와 후속 조치 그리고 회사 차원에서의 보상과 더불어 재발 방지 약속에 대하여 설명해 드리고자 한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브레이브엔터는 지난 12일 브레이브걸스의 첫 번째 굿즈를 판매하면서 과도한 가격을 책정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브레이브엔터는 소주잔 세트 4개에 5만5000원, 열쇠고리에 1만7000원, 안경닦이에 7000원 등의 가격을 매긴 것으로 알려졌다. 
 
브레이브엔터는 이에 대해 기존 판매 물품에 대한 환불 및 반품을 약속했다.  
 
또 브레이브엔터는“팬 매니저의 사직서를 제출받아 수리했다”며 “팬들의 입장에서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팬 매니저는 팬과 브레이브걸스의 소통을 돕는 일을 한다. 최근 팬들이 돈을 모아 멤버들에게 선물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브레이브걸스는 관리자의 일방적인 게시글 삭제, 광고 프로젝트 선정의 불공정성 논란 등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Read Previous

미중 톈진 고위급 대화…튀니지, 반정부 시위 속 정국 혼란 가속

Read Next

[이 주일의 설교] 바울에게서 배우는 자족의 비결(빌 4:10~20)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