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반정부 시위 탄압 쿠바 관리 제재

미국은 지난 11일 쿠바에서 발생한 반정부 시위 진압에 책임 있는 관리들에 “강력한 제재”를 가할 예정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의 줄리 정 서반구 담당 차관보 대행은 21일 트위터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쿠바 국민을 지원하고 이 정권에 책임을 묻기 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 대행은 쿠바 지도부에 대해 미 정부가 어떤 종류의 제재를 가할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정 대행은 미국 기업들이 지난해 음식과 의약품을 포함한 1억7천600만 달러 상당의 제품을 쿠바에 수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쿠바 국민들에게 직접 돈을 송금할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아바나 주재 미 대사관 직원의 수를 늘리고 쿠바에 대한 인도주의적 도움과 의료지원을 늘릴 계획입니다.

쿠바에선 지난 11일 수십 년 만에 대규모 반 정부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수천 명의 쿠바 국민은 거리로 나와 정부에 식량과 자유를 요구했습니다.  

한편 쿠바에서 시위가 발생한 이후 500명 이상이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 시위 이후 지금까지 체포된 명단이 537명에 달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스페인어 방송사인 ‘EFE’ 통신은 체포된 사람 중 11명이 미성년자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한국은 뉴질랜드에게 단 한번도 진적이 없다[올림픽 프리뷰]

Read Next

숨진채 발견된 美80대···가슴엔 "소녀들 만진다" 검은 글씨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