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세대를 위한 기독교 환경교육 교재 나왔다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이 다음세대를 위한 환경교육 교재로 제작한 <가볼로지 삼총사> 표지.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이 다음세대를 위한 환경교육 교재로 제작한 <가볼로지 삼총사> 표지.

어른들에게조차 알쏭달쏭한 ‘파리기후협약’이나 ‘탄소제로’ 같은 개념을 아이들에게 가르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우리 자녀들을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지키는 동역자로 세우는 사명까지 포기하고 말 것인가.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센터장:유미호)에서 마침 좋은 콘텐츠를을 내놓았다. <가볼로지 삼총사>는 유년주일학교에서 청소년들까지 사용 가능한 환경교육용 교재이다. 가정에서는 물론이고 여름성경학교나 주일학교 교육과정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4주 과정으로 제작됐다.

‘가볼로지’라는 단어는 쓰레기(garbage)와 생태학(ecology)를 합성한 신조어이다. 쓰레기를 아예 배출하지 않거나, 금속 유리 펄프 플라스틱 등의 쓰레기를 재활용 또는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활동을 가리킨다.

교재에 등장하는 세 주인공인 솔로몬, 나오미, 야곱은 제대로 처리하지 않아 괴물로 변해가는 쓰레기들을 상대하는 과정에서 올바른 쓰레기 처리법, 즉 가볼로지를 배워나간다. 1과에서는 고형 쓰레기, 2과에서는 종이 재활용 쓰레기, 3과에서는 스티로폼, 4과에서는 페트병이 등장한다. 각 과마다 관련 퀴즈와 액티비티가 해결과제로 제시된다.

유미호 센터장은 “<가볼로지 삼총사>의 4주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개인의 지속적인 실천이 지구를 살리는데 큰 도움이 됨은 물론, 창조세계를 아름답게 지키고 가꾸어 나가는 게이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선하신 일에 참여하는 것임을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한다.

앞으로 <가볼로지 삼총사>는 추가 스토리를 제작해 총 10화로 완결할 예정이며, 몽골어로도 번역해 출판·보급할 예정이다. 사용을 희망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인터넷 링크(https://url.kr/qe4k95)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메일을 통해 교재를 받아볼 수 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코로나 창궐한 인도, 백신 미접종자 중 62%가 항체 보유했다

Read Next

보고서: Zach Ertz는 Eagles와 함께 돌아올 것입니다 — 적어도 지금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