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슬의생2′ 전미도, 조정석 고백 거절 “친한 친구로 지내고 싶어”



  •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

‘슬의생2’ 전미도가 조정석의 고백을 거절하고 친구로 남아달라고 선을 그었다.

17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2′(이하 ‘슬의생2’)에서는 이익준(조정석)의 고백을 거절하는 채송화(전미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익준은 새벽에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 출근했다가 마침 택시를 타고 병원에 도착한 채송화와 마주쳤다.

이익준은 기쁜 마음에 시종일관 미소를 지으며 채송화에게 커피를 마시자고 제안했고, “그러자”는 전미도의 뒤를 졸졸 따라갔다.

채송화는 이익준, 김준완(정경호), 양석형(김대명), 안정원(유연석) 등과 밴드 합주로 ‘비와 당신’을 공연한 뒤 이익준과 함께 돌아갔다.

두 사람은 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비와 당신’을 다시 들었다. 노래에 빠져드는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흐르는 가운데 시간이 지나 다음날이 됐다.

채송화는 을제병원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양석형에게 전화를 걸어 수술이 끝나면 만나자고 말했다.

전화를 끊은 채송화는 뭔가 결심한 듯한 표정으로 이번에는 이익준에게 전화를 걸었다.

반갑게 전화를 받은 이익준은 을제병원에 왔다는 채송화에게 “넌 몸 안 좋아서 쉬러 간 애가 왜 맨날 서울에서 일을 하냐. 줄여”라고 잔소리를 했다.

채송화는 이익준에게도 수술이 언제 끝나는지 묻고는 이익준의 방에 가겠다고 말했다.

차 안에서 고민에 빠진 채송화는 이익준의 방을 찾아가 “대답하려고. 네가 속초에서 물어본 거”라며 이익준의 고백에 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고백하지 마. 난 고백 안 했으면 좋겠어. 오래 본 친구인데 고백하면 많이 어색해질 거야”라고 이익준의 고백을 거절했다.

이어 “지금처럼 가장 친한 친구로 계속 그렇게 지내고 싶어. 할 것 같아”라며 “내가 너라면 난 고백 안 해”라고 말한 뒤 방을 나갔다.

혼자 남은 이익준은 다소 실망한 얼굴로 생각에 잠겼다.

Read Previous

미 신규 실업수당 41만 건…한 달만에 가장 높아

Read Next

민주당 “‘막말’ 한기호 사무총장 인선…이게 이준석의 혁신인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