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사유리 “부모님, 日 롯폰기 부동산계 큰손…중국 부자는 귀신 감별사 데려와”



사유리가 부모님이 부동산계 큰손이라고 고백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는 ‘죽음의 부동산’ 특집으로 방송인 사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사유리는 “매니저가 귀신 무서워한다. 영상 같은 거 자기 전에 보낸다. 무서운 시간에 보내면 반응이 너무 재밌다”고 말했다.

또 부모님이 도쿄의 대표 번화가 롯폰기 부동산계에 몸담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일본에 부동산 관련 괴담이 많다. 엄마가 30년 이상 부동산 일을 하셨다. 귀신 나온 집 꼭 있는데 부동산끼리 공유한다. 사람 죽은 집은 법적으로 미리 말을 해야 한다. 말을 안 하면 불법”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중국 부자들은 귀신 보이는 감별사를 데려온다. 아파트에 귀신 나오는 장소가 있다. 그런 거 꼭 확인한다. 한국보다 일본에 귀신이 많다. 섬나라라 귀신이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쌓인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Read Previous

& # 039; 완료된 사업 & # 039; Ray Dindinger의 이야기를 통해 Philly 스포츠의 최근 역사를 전합니다.

Read Next

미국, 니카라과 대통령 딸 등 4명 제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