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대표단, 미얀마 방문…군 최고사령관과 회동

미얀마 군부의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오늘(4일) 수도 네피도에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대표단과 회동했습니다.

흘라잉 최고사령관과 아세안 대표단은 현지 시각으로 이날 오후 2시부터 회동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회동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아세안 대표단에는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과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의 에리완 유소프 제2외교장관이 포함됐습니다.

이번 방문은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합의 40일 만에 이뤄졌지만 공식 특사 방문은 아닙니다.

아세안 대표단과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이번 회동에서 지난 4월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합의한 ‘5개 합의 사항’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지난 4월 24일 인도네시아에서 만나 미얀마의 즉각적 폭력 중단, 건설적 대화, 아세안 의장과 사무총장의 대화 중재, 인도적 지원 제공, 특사와 대표단의 미얀마 방문 등 5개 항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후 미얀마 군부가 미온적 태도를 보이면서 한 달 넘게 합의가 이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부 언론은 아세안 측과의 협상에 미온적이었던 미얀마 군부가 아세안 대표단의 방문을 허락한 것은 지난 2월 쿠데타 이후 국정 장악력에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미국 등은 아세안에 미얀마 군부뿐 아니라 ‘국민통합정부(NUG)’를 비롯해 시민사회와도 대화할 것을 촉구했지만 아세안 측이 이들과 회동할지는 확실치 않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한편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전날에는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피터 마우러 위원장과 회동했습니다.

마우러 위원장은 미얀마 내 교도소 방문 재개와 분쟁지역 인도주의 지원 확대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펜주 몽고메리 카운티 백신접종 클리닉 PA Montgomery County Vaccine Clinics]

Read Next

"바지 안 입었나?"…英시청자 빵 터트린 BBC앵커 '하의실종'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