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 120년은 하나님의 은혜였다” – 기독신문



하나님이 세운 교단의 자랑, 총신대학교(이재서 총장)의 개교 120주년 기념행사가 5월 14일 오후 2시부터 사당캠퍼스에서 막이 올랐다.

이 역사의 순간에 함께 하기 위해 소강석 총회장, 배광식 부총회장, 김기철 재단이사장 등 교단 주요 인사와 사당과 양지의 총신 구성원들이 행사가 열리는 백남조기념홀로 발걸음을 옮겼다. 아울러 전국 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은 기념행사를 실시간으로 중계한 총신대학교 유튜브 채널에 시선을 고정했다.

개교 120주년 기념 감사예배가 행사의 첫 장을 장식했다. 신대원장 김창훈 목사의 인도로 드린 감사예배는 총회총무 고영기 목사 기도, 총회서기 김한성 목사 성경봉독, 총신대 교회음악과 학생들의 찬양, 총회장 소강석 목사 설교와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이라는 제하의 말씀을 전한 소강석 총회장은 1901년 마포삼열 선교사 사택에서의 개교를 필두로 3·1운동 주도, 신사참배 반대, 자유주의 신학과 WCC를 반대하며 고수한 순혈적 신학과 신앙, 전국 교회의 눈물어린 희생으로 세운 용산교사, 백남조·김인득 장로의 헌신 등을 순차적으로 언급하며, 총신 120년 역사 속으로 안내했다.

그러면서 소강석 총회장은 “120년 동안 우리 총신이 존재하고 살아왔던 것은 하나님의 기적이고 은혜였다. 그리고 모든 교회와 성도들의 헌신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따라서 총신은 하나님의 학교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소강석 총회장은 “총신은 총회의 지도를 받고 총회의 신학적인 감독과 보호 속에서 더 번성하고 도약하기 바란다”면서, “총신이 하나님을 목자로 삼고 왔을 때 120년의 기적을 누린 것처럼, 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시고 총회의 신학적 지도를 받고 나아갈 때 다가올 200주년에는 더 큰 하나님의 은혜와 기적을 경험하는 역사가 있을 것”이라고 축복했다.

이어 부총회장 배광식 목사, 재단이사장 김기철 목사, 신대원총동창회장 옥성석 목사, 대학총동창회장 박성규 목사가 축사를 전했다.

배광식 부총회장은 “오늘날 총신 안에서 개혁신학의 전통이 힘을 잃어가고 있다. 세속화된 종교의 전형적인 모습을 버리고 성경의 진리에 대한 바른 가르침으로 선지자적 사명을 감당하는 외침이 필요하다”며, “성경만이 유일한 참 진리라는 명제로 개혁신학의 전통 위에서 새로운 100년을 향해 도약하며 역사 앞에 자랑스러운 총신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권면했다.

또한 김기철 재단이사장은 “총신은 총회가 세운 교단신학교다. 따라서 사학법과 정관을 충실히 지키면서도 총회결의도 이행하고 총회와의 관계를 바로 세워가는 일을 해내가야 한다”면서, “교단신학교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총신 공동체가 하나 되는 일에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총신을 대표해 인사말은 전한 이재서 총장은 “이 땅에 총신대를 세우신 하나님께 모든 감사를 드린다. 그리고 가정과 교회에서 행사를 지켜보고 있을 전국 교회 목회자와 성도, 총신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총신은 지금까지도 잘해왔고, 지금도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할 것이다. 잘한다고 칭찬하고 격려해주시고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 그것이 총신이 잘 되게 하는 길이다”며, 총회와 전국 교회를 향해 총신의 새로운 120년을 함께 이루어나가자고 말했다.


감사예배는 와우리교회(박만규 목사)와 새로남교회(오정호 목사) 등의 후원으로 조성된 장학금을 신대원과 학부에 전달하며 마무리됐다.

4시부터는 개교 120주년 기념 학술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현재 박용규 교수(총신신대원 명예)가 ‘총신 120년 역사, 신앙, 평가:평양장로회신학교부터 총신대학교까지 1901-2021’이라는 주제로 발제 중이다.

이어 총신대 교회음악과 교수들이 협연하는 전야음악회가 개교 120주년 기념행사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전자발찌 20대 남성 또 성폭행…도주과정 전자발찌 고의 훼손

Read Next

펜실베니아 투표 용지 질문 : 유권자들은 주지사의 비상 선언 권한 등의 운명을 결정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