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셀트리온, 1분기 영업익 2077억원…전년비 72.8% 증가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셀트리온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570억원, 영업이익 2077억원, 당기순이익 1972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2.6%, 영업이익은 72.8%, 당기순이익은 87.3% 증가했다.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인 점유율을 이어간 것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는 53%, 트룩시마는 36%, 허쥬마는 1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미국시장에서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가 1분기 시장점유율 26.2%를 기록하며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의료정보 제공기관 심포니 헬스케어에 따르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미국명: 인플렉트라)는 1분기 시장점유율 15%를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바이오의약품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결장직장암 치료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CT-P16)는 연내에 EMA에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알레르기성 천식 및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 바이오시밀러(CT-P39) 등도 현재 글로벌 임상 3상 수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아울러 셀트리온은 올해 상반기 안으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임상 3상에서 나타난 입원 및 사망률 감소 효과 등 주요 평가지표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Read Previous

Sixers의 NBA 타이틀 기회, Joel Embiid의 MVP 기회는 무엇입니까?

Read Next

바이든 "송유관 테러는 범죄…러시아 책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