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결근땐 2000만원"…투자하라더니 PC방 노예로 부렸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9월부터 최근까지 피시방 동업자 관계인 B씨 등 20대 6명을 상대로 폭행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시방 12곳을 운영하며 B씨 등을 직원처럼 부렸지만 정작 수익금이나 급여 등 대가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들이 제대로 근무를 하지 않

Read Previous

미국·일본·프랑스 규슈에서 첫 연합훈련

Read Next

성경적 性 설교했다가 해고된 英 교목, 소송 나서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