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여고괴담’ 제작자 이춘연 씨네2000 대표 별세…향년 70세



  • 사진=연합뉴스

영화 ‘여고괴담’ 시리즈 등을 제작해 온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별세했다. 향년 70세.

영화계에 따르면 이춘연 대표는 11일 서울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을 거뒀다.

중앙대 연극영화과 출신인 이춘연 대표는 1983년 영화계에 입문한 이후 ‘접시꽃 당신'(1988),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1989) 등을 기획했고, ‘손톱'(1995), ‘여고괴담'(1998), ‘미술관 옆 동물원'(1998) ‘거북이 달린다'(2009) ‘시체가 돌아왔다'(2012) ‘더 테러 라이브'(2013) 등을 제작했다.

또 ‘부당거래'(2010), ‘배우는 배우다'(2013), ‘경주'(2014) 등에 출연하기도 했으며 영화인회의 이사장,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대표 등을 역임하며 한국 영화계의 발전을 이끌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4일이다.

Read Previous

저지 쇼어 해안에서 수영하는 백상아리

Read Next

루마니아 대통령 "동유럽, 나토군 추가병력 필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