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때마다 대구로···김부겸 자녀들 ‘위장전입 투표’ 의혹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후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후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자녀들이 과거 총선과 지방선거 등 선거 때마다 투표를 하기 위해서 위장 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5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실은 김 후보자의 둘째 딸과 셋째 딸이 김 후보자가 지역구를 대구로 옮긴 2012년부터 선거 때마다 주소지를 대구로 옮겼고, 다시 원 주소지로 되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실에 따르면 김 후보자의 둘째 딸인 배우 윤세인(본명 김지수)씨는 2012년 19대 총선을 3개월 앞둔 2012년 1월 경기 군포에서 대구로 전입했다가 이듬해 4월 군포로 전출했다. 당시 만 17세로 투표권이 없었던 셋째 딸 김모씨는 홀로 군포에 남아 세대주가 됐다는 게 조 의원실 지적이다.
 
2014년 6월 치러진 지방선거 때는 윤씨와 김씨가 5월 서울에서 대구로 전입했다. 이후 윤씨는 8월 서울로 전출했고, 김씨는 7월에 서울로 주소지를 옮겼다고 한다. 2016년 20대 총선과 2020년 21대 총선 때는 셋째 딸 김씨만이 서울에서 대구로 전입했다가 다시 서울로 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의원은 “실제 거주하지 않고 투표 목적으로 주소를 옮겼다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2016년과 2020년 위장 전입한 셋째 딸의 경우 고발조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오는 6일~7일 양일간 진행되는 인사청문회에서 해당 의혹에 대한 김 후보자의 답변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Read Previous

미국 재무장관 "기준금리 올려야 할 수도"

Read Next

소강석 총회장 “재단이사장 후보 사퇴” 선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