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약 먹던 울산 50대 의사, AZ 접종 이틀뒤 돌연 사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연합뉴스

울산의 한 병원에 근무하는 50대 의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이틀 뒤 숨져 보건당국이 백신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5일 울산시 등에 따르면 울산 중구 한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 A 씨가 지난 1일 경주의 한 리조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고 접종 뒤 이상 증세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일 경주의 한 리조트에서 가족모임을 하던 중 몸이 안 좋아 숙소로 먼저 들어가 혼자 숙소에 남아있었다. 이후에 돌아온 가족들이 숨진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평소 고혈압약을 복용하던 것 외에 별다른 기저질환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 관계는 부검 결과가 나와 봐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Read Previous

메르켈 "유럽-미국 새 무역협정 체결 원해"

Read Next

[김진홍의 아침묵상] 성공에 이르는 3가지 원칙: 작은 일부터 확실하게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