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위대, 9~11월 역대 최대규모 훈련 계획…"중국 해군력 견제"

일본 육상자위대가 올해 가을 서남부 지역에서 전 부대를 동원해 최대 규모의 훈련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오는 9~11월 개최되는 이번 훈련에는 홋카이도, 도호쿠, 시코쿠 등의 사단·여단이 동원되며 약 14만 명의 병력이 참여합니다.

일본 자위대는 이번 훈련이 억제력을 증강하고 방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국 부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을 하는 것은 약 30년 만으로 중국과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다오위다오) 사태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일본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중국이 최근 해군력을 증강하고 있는 지역과 가까운 오키나와와 가고시마 현 낙도에 병력을 투입하는 훈련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자위대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해당 지역에 대한 방어 계획 수립 시 인력과 병참 지원 문제를 파악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훈련 계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에 따라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자위대는 이르면 다음달 미국 해병대, 프랑스 육군과 일본 미야자키현과 가고시마현 주변에서 공동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미국, 프랑스 등 3개국 육상 부대가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훈련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사랑의교회, 비대면 봉사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로 사랑 전해

Read Next

Mailbag : 모든 위치에서 Day 3 Eagles 드래프트 슬리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