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제 63회 그래미 어워드’, 15일 Mnet 독점 생중계… 방탄소년단 첫 수상 가능?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음악전문채널 Mnet이 오는 15일 오전 10시 ‘제 63회 그래미 어워드’를 독점 생중계한다.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드 첫 수상이 기대되는 가운데 Mnet은 21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의 국내 중계를 진행한다.

현지시각 14일 저녁 8시(동부 표준시)에 개최되는 ‘제 63회 그래미 어워드’는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고 있는 음악 시상식으로 최근 펜데믹 상황에서 어떤 모습으로 대중들을 만나게 될 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한국 대중 음악 아티스트로서는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은 작년에 발매한 ‘다이너마이트’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의 후보로 호명됐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서 방탄소년단은 두아 리파, 저스틴 비버, 레이디 가가, 테일러 스위프트 등 월드클래스 아티스트들과 함께 후보로 선정돼 트로피를 두고 겨루게 됐다.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는 한국 대중음악 사상 최초로 美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했고, 이후 오랜 기간 메인 차트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낸 바 있다.

그래미 어워드 퍼포머 라인업에도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포함됐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아티스트 빌리 아일리시, 블랙 퓨마스, 카디비, 도자 캣, 해리 스타일스, 존 메이어, 메건 더 스탤리언, 포스트 말론, 테일러 스위프트 등과 함께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오른다. 3년 연속으로 그래미 어워드에 참여하는 방탄소년단은 올해 수상 후보이자 퍼포머로 참석하게 된 만큼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외에도 주요 수상 부문 중 하나인 ‘올해의 레코드’ 부문 후보로 비욘세, 블랙 퓨마스, 다베이비, 도자 캣, 빌리 아일리시, 두아 리파, 포스트 말론, 메건 더 스탤리언이 이름을 올렸다.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등 총 9개 부문의 후보로 지명된 비욘세는 그래미 어워드 역사상 최다 노미네이트된 여성 아티스트로 등극해 과연 수상의 영광까지 거머쥘 수 있을지 전 세계 음악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Mnet에서 생중계될 ‘제 63회 그래미 어워드’는 팝 장르 전문 DJ 배철수와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 통역가 안현모가 생중계 해설과 통역을 맡아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Mnet은 국내 시청자들에게 글로벌 음악 트렌드를 소개하기 위해 2000년부터 미국 최고 권위를 가진 ‘그래미 어워드’를 중계해왔다. 또한 ‘빌보드 뮤직 어워즈’, ‘AMAs(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뉴 이어스 로킹 이브’와 같은 시상식과 이벤트를 중계하며 다양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제 63회 그래미 어워드’는 15일 오전 10시 Mnet과 티빙을 통해 생중계된다.

Read Previous

[역사기획/ 한국CE운동 100주년] (4)면려운동의 발자취를 따라

Read Next

코로나에도 옷 벗고 눕는다···2030 최고의 대접 받는 ‘그 곳’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