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회동

이라크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와 만나 공존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교황은 6일 나자프에서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 이라크 시아파 최고 성직자와 회동, 평화와 공존의 메시지를 전하고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이슬람교도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고 주요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알시스타니 최고 성직자는 이라크뿐 아니라 이슬람 시아파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힙니다.

이라크 국영 방송은 이날 교황이 알시스타니 최고 성직자의 자택으로 이동하는 모습부터 만남까지 생중계했습니다.

자택 앞에선 전통 복장 차림의 현지 주민들이 교황을 맞이했으며,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를 날렸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약 50분간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교황은 현지 기독교 신자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알시스타니 최고 성직자에게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알시스타니 최고 성직자는 기독교인들도 다른 이라크인들과 같은 권리를 가진다며, 평화로운 삶을 영위해야한다고 화답했습니다.

현지 주민들은 두 종교 지도자의 만남을 환호하며 반겼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가톨릭 교회 수장인 교황이 이라크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살림남2′ 김승현, “곧 아기 생길 것 같다” 깜짝 발언

Read Next

한기총, 새학기 맞아 제3차 마스크 나눔행사 진행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