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서울연합후원이사회 회장단 간담회 개최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2020년 사역성과 리뷰, 2021년 동역 방안 모색 나서
‘빛과 소금’ 역할 감당 위해 2021년에도 동역자 다짐





기아대책

▲기념촬영 모습. ⓒ기아대책

미션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서울연합후원이사회 회장단 간담회를 5일 오전 서울 중구 PJ호텔에서 진행했다.

기아대책 후원이사회는 지역사회 리더, 목회자 등으로 구성된 기아대책의 떡과 복음의 가치에 동의한 후원자들의 모임으로, 서울 지역에는 구(區) 단위 후원이사회가 조직되어, 400여 명의 후원이사가 활동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과 서울연합후원이사회 임원단 및 각 구 회장단이 참석해 2020년 사역성과를 돌아보고, 2021년 예정된 기아대책 사역에 동역해 나갈 방안을 모색했다.

서울지역 후원이사회는 올 한 해 동안 △회복과 나눔을 위한 부활절 온라인 연속기도회 △부활절 취약계층지원 희망상자 나눔캠페인 △CCM경연대회 “I am a Song” △서울연합이사세미나 등의 사업에 힘을 보태기로 결의했다.

최낙중 서울연합후원이사회 이사장(해오름교회)은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때에, 교회가 진정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위기에 처한 이웃들에게 기아대책과 함께 희망을 전하는 친구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원식 회장은 “기아대책은 한국 교회의 진정한 선교 파트너로서 서울 지역 교회들이 떡과 복음 사역을 더욱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Read Previous

미 국무부, '부패 연루' 우크라이나 금융재벌 제재

Read Next

파키스탄 총리 의회 재신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