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부패 연루' 우크라이나 금융재벌 제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5일  우크라이나의 금융재벌 이고르 콜로모이스키를 부정부패 혐의로 제재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콜로모이스키가 주지사로 재임하던 시절 중대한 부패에 연루됐다며 미국 비자를 중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콜로모이스키 전 주지사가 개인의 이익을 위해 자신의 직위를 부조리하게 이용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콜로모이스키의 부정행위로 우크라이나 민주적 절차와 제도를 훼손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콜로모이스키는 언론의 논평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습니다. 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도 언급을 피했습니다.

콜로모이스키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가장 강력한 후원자로 그가 취임 전 코미디언 당시 시트콤 시리즈로 활동했던 TV 채널을 소유했습니다.  

현재 부패 혐의로 이스라엘에서 망명 중인 콜로모이스키는 반정부 성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콜로모이스키의 직계 가족들도 미국 입국을 금지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백신 여권'은 유행병 이후 여행의 미래가 될 수 있습니다

Read Next

기아대책, 서울연합후원이사회 회장단 간담회 개최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