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미 연준의장,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재확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이라고 어제(4일) 밝혔습니다.

파월 의장은 미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이 이날 주최한 행사에 나와 이같이 밝혔습니다.

연준은 미국 중앙은행입니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나오고 정부가 재정정책을 동원하면서 2% 물가상승과 완전고용이라는 연준의 목표 달성에 진전이 있을 것으로 믿을 이유가 생겼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연준은 고용시장이 완전고용 상태에 부합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봄에 물가가 오르더라도 우리는 인내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경기가 침체에 빠지자 미국 연방 정부와 연준은 각각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으로 미국 경제를 부양하기 위한 조처를 했습니다.

한편 파월 의장은 최근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가 급등한 것과 관련해 “금리상승이 눈길을 끌었지만, 문제가 있는 움직임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동하, 학폭 2차 폭로글 등장 “12년전 코엑스 앞에서 뺨 맞아”

Read Next

[이경섭 칼럼] 누가 그리스도께로 가는가?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