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 시대, 온라인 기도 모임 중요성 더욱 커져”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중동, 기독교인, 여성, 성경, SNS, 모바일 성경,

ⓒ영국 오픈도어즈

코로나19 뉴노멀 시대를 맞아 많은 교인들이 온라인 기도 모임을 통해 신앙생활과 교제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처치리더스닷컴이 3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바나그룹이 최근 발표한 ‘온라인 교회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기독교인의 2/3(68%)가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28%만이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하고 있으며, 교회가 가진 전도의 기회는 아주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하는 기독교인의 절반 가량(49%)이 하나님의 임재를 ‘자주’ 경험한다고 했다. 심지어 신앙생활을 잘 하지 않는 기독교인의 20%도 기도를 위해 최소 한 달에 한 번 온라인 모임에 참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형태로든 기도하는 사람들의 43%는 온라인 기도 모임을 통해 소속감을 느끼고 있으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고립되어 있는 현재 그것이 핵심적으로 필요하다고 답했다.

실제로 기도회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있었지만, 기독교인의 37%만이 온라인 기도 모임의 영향력이 이전보다 덜한 것 같다고 했다.

보고서는 선호도와 가용성 모두 사람들의 응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시대 교회 생활에서 온라인 기도나 다른 면의 참여가 지연되는 경우에는 교회 선택지의 부족, 교인 참여의 부족, 또는 두 가지 모두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바나그룹 측은 “기도를 위한 온라인 형식을 추가하고 강화함으로써, 교회와 사역 단체들이 전반적인 면에서 교인들에게 교회 생활에 더 깊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교회 지도자들은 이러한 (온라인) 신앙생활을 미리 실천하고 있는 그룹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도 시간을 시작하거나 늘릴 수 있다.

지난 1년간 젊은 기독교인들의 약 1/5이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소규모 또는 대규모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Z세대 기독교인의 절반 이상(53%)이 온라인 기도 모임에 참석했다고 답했다.

흑인 기독교인 중 절반이 온라인 기도회에 참석했으며, 44%는 온라인 예배 중 진행되는 기도 모임에 ‘매우 개방적’이라고 답했다. 소수 인종 또는 민족 집단에 속한 모든 기독교인들의 절반 가량도 온라인 기도 모임에 꽤 자주 참석한다고 답했다.

온라인에 대한 개방도가 높은 성인 성도 10명 중 7명은 온라인 모임에서 꽤 자주 기도를 한다고, 많은 성인들이 적어도 매주 기도를 한다고 답했다(소규모 모임 47%, 대규모 모임 32%).

보고서는 “온라인 모임에 참여하는 이 4개 그룹의 사람들이 참석자들의 견고한 기반 역할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러한 환경에서 길을 찾을 가능성이 적은 교회 성도들에게도 초대장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Read Previous

중국 "러시아와 군사동맹 계획 없어"

Read Next

대낮 회식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 보건소직원 11명… 과태료 각각 10만원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