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미얀마 특사 "3일 쿠데타 시위대 38명 사망"

미얀마에서 3일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위대 38명이 사망했다고 유엔 미얀마 특사가 밝혔습니다. 

크리스틴 슈레너 버기너 특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버기너 특사는 쿠데타 시위로 지금까지 50명이 넘는 미얀마 국민이 숨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얀마에서 진짜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미안마 보안군은 전역에서 발생한 시위대 진압을 위해 실탄과 고무탄을 발사하는 등 강경 대응을 이어갔습니다.

현재 미얀마는 수도 네피도와 제2의 도시 만달레이 등 쿠데타에 반대하는 저항 시위가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앞서 동남아시국가연합(ASEAN)은 화상회의에서 미얀마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과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했습니다.

국제 사회와 아세안 국가의 거듭된 촉구에도 미얀마 사태 해결의 조짐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어, 요격당했네···北SRBM 닮은꼴 '러시아 이스칸데르'의 굴욕

Read Next

필라델피아 노조 지도자 존 도허티가 체포되어 강탈, 음모 혐의로 기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