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에티오피아, 티그레이 적대행위 중단해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일 아비 아머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에 에티오피아 북부의 티그레이에서의 인권침해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에티오피아 정부가 난민을 포함한 민간인들을 보호하고 더 이상의 폭력을 막기 위해 즉각적이고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티그레이에서의 잔혹 행위와 인권침해 등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러한 적대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말했습니다.

또 “인권침해 등에 대해 독립적이고 국제적인 신뢰할 수 있는 조사가 필요하며 관련자에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현재 티그레이 지역은 약 500만 명의 사람들이 연방군과 티그레이 인민해방전선(에티오피아 정당) 간 전쟁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앞서 국제인권단체 엠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동아프리카 에리트레아군이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 지역에서 수백 명의 민간인을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11월 28~29일 에티오피아 북부 고대도시 악숨에서 에리트레아군이 “반인도 전쟁 범죄 수준의 학살을 저질렀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COVID-19 및 Philly : Sixers, Flyers, Phillies 게임에서 다시 허용 된 스포츠 팬

Read Next

美, 예멘 반군 테러단체 명단서 삭제… 기독교 박해 조장 우려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