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임기 초 지지율 61%…트럼프 땐 4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61%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버드대학 미국정치연구소(CAPS)와 여론조사기관 해리스는 2일 미국민  61%가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기관이 지난 2017년 2월 발표한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초반 지지율 48%보다 13%포인트 높았습니다.

하지만 응답자의 39%는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또 개인의 정당 지지에 따라 수치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 유권자는 대부분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공화당 유권자는 31%만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당 지지에 대한 선호도도 민주당이 공화당을 앞섰습니다.

특히 응답자의 55%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답했습니다. 공화당 지지율을 44%에 그쳤습니다.

응답자의 47%는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1월의 63%보다 16%포인트 감소했습니다.

미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응답자는 43%로 지난 1월의 27%에서 16%포인트 증가했습니다.

한편 여론조사 책임자인 마크 펜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과 함께 허니문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그들에게 의지하고 있고 백신을 접종하고 경제를 움직일 기회를 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박영선 후보 첫날, 김진애 의원직 던졌다…꼬여버린 단일화

Read Next

노리스 타운 피자 가게 주인에 대한 잔인한 공격을당한 십대 세 명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