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지역 소외계층 지원 – 기독신문


용인시기독교총연합회와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이 2월 23일 ‘릴레이 사랑의 손길’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용인시기독교총연합회와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이 2월 23일 ‘릴레이 사랑의 손길’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용인시기독교총연합회(회장:이용현)와 용인시처인장애인복지관(관장:이선덕)는 2월 23일 용인지역 저소득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서 복지관과 지역사회 내 13개 교회가 함께 ‘릴레이 사랑의 손길’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사회 나눔활동을 확산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연계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협약식에서 용인시기독교총연합회 이용현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지역 장애인분들 상황을 공감하고 릴레이 사랑의 손길 사업을 통해 교회의 소명을 다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기쁘다” 고 소감을 전했다.

앞으로 릴레이 사랑의 손길 사업은 3월 2월 예수중앙교회(서경원 목사)를 시작으로 용인시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교회들이 매월 지역사회 이웃사랑을 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미국인 20%만 중국에 우호적…1년만에 13%p 감소"

Read Next

스포츠한국:MC몽, 군 기피 억울함 호소→1theK “3.1 정서 못 헤아려” 사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