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무엇이든 물어보살’ 최원희, 10년전 귀신 보였던 사연 “피겨 은퇴 이유”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무속인 최원희가 10년 전부터 귀신이 보인다고 털어놨다.

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최근 신내림을 받은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최원희가 출연했다.

이날 최원희는 “10년 전부터 귀신이 보였다. 운동할 때 귀신이 보였는데 얼음 위에서 턴을 하기 위해 뛰면 귀신이 있어서 제대로 돌지못하고 주저 앉았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 시작 전에 운동장을 돌면 체육관 지붕 위에 엄마랑 아기가 앉아있었다. 연습 때는 그래도 잘 하다가 국가대표 선발전이나 중요한 시합 때만 되면 발목이 돌아가는 것”이라며 은퇴를 결심하게된 이유를 말했다.

한편, 가족들과의 사이는 점점 멀어지게 됐다고. 최원희는 “신내림 받은 이후로 언니들이랑 사이가 안 좋아졌다. 언니들 입장도 충분히 이해한다. 신내림 받기 전에 이야기 했었다. 이런 상태고, 신내림을 받기로 했다 하고 이야기했는데, 통보라고 생각했던 것”이라고 회상했다.

Read Previous

“선교사역 꿈 위해 배움의 도전”

Read Next

전통소리 ‘정가’ 전공한 서울대생…트로트 도전한 당찬 이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