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DA, 존슨앤드존슨 백신 긴급사용 승인

미국 제약회사 존슨앤드존슨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미 당국의 긴급사용 승인을 획득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FDA)는 27일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18세 이상 성인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은 이로써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에 이어 세 번째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게 됐습니다.

존슨앤드존슨의 백신은 두 차례 접종해야 하는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달리 1회 접종으로도 면역 효과가 나타납니다.  또 일반 냉장고에서 3개월간 보관할 수 있어 취급이 용이해 백신의 ‘게임체인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FDA가 앞서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3상 임상시험에서 평균 66%의 예방효과를 보였고, 증세가 심각한 환자에게 투약할 경우 예방효과가 85% 이상으로 높아졌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환영 성명을 내고 “위기를 종식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고무적인 발전이자 모든 미국인에게 좋은 소식”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더 많은 사람이 예방 접종을 할수록 바이러스를 더 빨리 극복하고 사랑하는 이들에게 다시 돌아갈 수 있으며 경제를 정상화할 수 있다”면서 백신 접종을 독려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존슨앤드존슨 백신 1억 회분을 구매했으며, 다음주에 약 3백만~4백만 회분을 배포할 계획입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27일까지 약 7천 280만 회분에 대한 백신 접종이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기성용 “증거 빨리 내놔라” 피해자 측 “원하는대로 해줄 것”

Read Next

필라델피아 교육구, 재개 계획을 다시 연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