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전참시’ KCM, 에어팟 안 빼는 이유? “엄마 전화는 무조건 받아야 돼”



비가 KCM과 ‘티격태격’ 찐친 케미를 자랑했다.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비와 매니저 방철민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비는 매니저와 함께 지인인 KCM, 유노윤호를 만났다. 비는 KCM과 절친답게 의상 등으로 티격태격하던 도중 “이어폰 좀 빼달라. 늘 한쪽에 이어폰을 꼽고 다닌다”고 타박했다.

실제 KCM은 공기팟(에어팟)을 끼고 다니는 모습이 자주 목격돼 ‘KCM 에어팟’이 연관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KCM은 “전화가 진짜 많이 온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비는 “보통 방송을 할 때는 전화기를 누구에게 맡기거나 집어 넣든지 하는데, 얼마 전 방송에서 이어폰을 끼고 전화기를 계속 들고 있더라. 누구에게 전화하는데 계속 끼고 있나 했는데 바쁘다고 했다”면서 “근데 전화를 딱 받았는데, 받자마자 ‘어, 엄마’라고 하더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KCM은 “엄마 전화는 무조건 받아야 한다. 요즘 방송은 자연스러워야 한다”고 당당하게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Read Previous

(45) 열망과 눈물의 기도 – 기독신문

Read Next

고인돌 1140개 불가리아, 부여족 후예 ‘불가르족’이 세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