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아들 카톡 공개···”엄마 계속 집 안오면 아빠랑 살래”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 뉴스1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 뉴스1

전 쇼트트랙 선수인 김동성이 “이혼 후 양육비 지급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아들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동성은 23일 연인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드파더스#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김동성은 이와 함께 전처, 아들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한 메시지에 따르면 김동성은 “아빠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묻자 아들이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답했다. 김동성이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하자 아들은 “알았어. 누나 교회 갈 때 지하철 타고 가. 그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 지하철 타고가”라고 답했다.
 
전처와의 대화도 공개했다. 김동성은 전처가 “너는 참고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진짜. 미팅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테니 그런 줄 알아”라며 “양육비 XX 안주면 끝까지 받아낸다”라고 말한 내용을 캡처했다. 김동성은 전처의 대화명으로 ‘밑빠진 독’이라고 저장해뒀다. 
 
김동성은 아내 이씨와 결혼 14년만인 2018년 12월에 갈라섰다. 자녀들이 성인이 될 때가지 매달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이름이 올라 논란이 됐다. 최근에는 연인 인민정과 함께 TV조선의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김동성은 “300만원을 벌면 200만원은 보내줬다”며 양육비 미지급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청하, 코로나19 확진 첫 심경 고백 “공인이라 주변 사람 더 힘든 것 같아 속상”

Read Next

이스라엘 "코로나 백신 잉여분, 외국 제공"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