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실탄 맞은 미얀마 여성 사망…쿠데타 반대 시위 첫 사망자

지난주 경찰이 쏜 총에 맞아 뇌사 상태에 있던 미얀마 여성이 오늘(19일) 숨졌다고 그의 가족이 밝혔습니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에서 시위 도중 목숨을 잃은 사람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사망한 미야 테 테 카인 씨는 지난 9일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쿠데타 항의 시위 중 머리에 총을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하지만, 뇌사 상태에 빠졌고 이제까지 생명유지장치로 연명해 왔습니다.

현지 의료진은 희생자가 실탄에 맞았다고 확인했습니다.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서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오면서 오늘(19일) 벌어질 시위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민간 정부를 무너뜨렸고, 이 과정에서 미얀마의 실질적인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구금한 뒤 기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얀마 국민들은 2주 연속 대규모 가두시위와 함께 쿠데타에 항의하는 불복종 운동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을 포함해 영국도 미얀마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익산 고현교회 이홍규 강인옥 선교사 파송

Read Next

COVID-19 및 오피오이드 위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