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켜진 줄 모르고…김태년 “부산 또 가야겠네, 하 참”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앞서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부산을 또 가야 되겠네. 하 참(한숨)”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가 시작하기 전 혼잣말로 “부산을 또 가야 되겠네”라며 한숨을 쉬는 음성이 생방송을 탔다. 민주당은 당 유튜브 채널인 델리민주를 통해 정책조정회의를 생중계하고 있었기에 시작 전 발언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홍종기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즉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원내대표가 부산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겠다”고 지적했다.  
 

“가덕도 걱정 말라는 표현”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서면을 통해 “어제 국토위 소위 상황에 대한 기사 중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알맹이가 빠진 채 통과될 전망’이라는 기사에 대한 언급이었다”며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민주당이 부산시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통과 시킬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는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 통과 후 부산시민들에게 결과와 신속한 추진 계획을 보고하러 방문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원내대표의 이러한 의중을 정확히 알지도 못한 상황에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Read Previous

‘설교자를 잡아먹는 교회’의 6가지 특징 : 라이프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스포츠한국:갓세븐 출신 유겸, AOMG와 전속계약 체결…댄스 비주얼 영상 공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