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사무총장 "백신 보급 불균등"…'글로벌 백신 계획' 제안

국제사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보급이 “매우 불균등하고 불공정하다”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어제(17일) 화상으로 진행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고위급 회의에서 10개 나라가 코로나 백신의 75%를 점유했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반면 130여 개 나라는 코로나 백신을 단 1회 분도 얻지 못했다며, “이 중대한 시점에 백신 평등은 국제사회 앞에 놓인 최대의 도덕적 시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어 공평한 백신 보급을 위해 과학자와 제조업체, 재정 지원자를 결집하는 ‘글로벌 백신 계획’을 제안하며, 주요 20개국(G20)이 이를 조율할 테스크포스를 조속히 구성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내일(19일) 열리는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재정 지원 방안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말했습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연구소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70여 개 나라와 지역에서 약 1억 8천 8백만 회 분의 백신 접종이 진행됐습니다. 이는 전 세계 인구의 약 1%만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한 것입니다.

가장 많은 수의 백신 접종이 이뤄진 나라는 미국으로 지금까지 약 5천 2백만 회 분에 대한 접종이 진행됐습니다.

접종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전체 인구의 약 46%가 백신을 접종한 이스라엘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단독] 평균 연봉 1.4억…낙하산 인사들이 만든 ‘신의 직장’

Read Next

Philly, 또 다른 겨울 폭풍이 지역을 강타함에 따라 눈 비상 사태 발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