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교장관 통화…"전략동반자관계 심화 발전"

정의용 한국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6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보도자료에서 정의용 장관이 이날 취임 이후 처음으로 왕이 외교부장과 통화하고 한-중 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두 장관은 “양국 정상과 고위급간 교류가 전략적 협력 동반자인 한-중 관계의 심화‧발전에 미치는 중요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왕이 부장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 의지를 재확인하였으며, 두 장관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조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속 소통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의 실질적 진전 여건 마련을 위해 양국간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한국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이날 통화에서 정의용 장관의 중국 방문을 초청하고 구체적인 방문 시기 등에 대해 양측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외교부은 이날 한-중 외교장관 통화 소식을 전하며 “중국은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지역협력 체제를 지지하고 이데올로기로 진영을 분할하는데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와 함께 왕 부장은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선 “반도 정세의 동향은 중국과 한국의 중요 이익에 관계돼 있다. 각 국가들이 소통과 협조를 강화해 한반도의 평화·안정과 비핵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측은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파워인터뷰] 미국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류응렬 목사

Read Next

19년 사역하다 추방된 터키 선교사, 유럽인권법원 제소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