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소울’ 설 연휴 흥행 1위…새해 첫 150만 돌파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소울'(감독 피트 닥터)이 2021년 첫 15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으로 등극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소울’은 지난 설 연휴 4일간(2월 11일~2월 14일) 총 27만3095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156만8219명이다.

이처럼 ‘소울’은 개봉 후 꾸준히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며 침체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신작 개봉에도 흔들림 없는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소울’이 향후 어떤 기록을 새로 쓸지 관심이 집중된다.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저마다의 성격을 갖춘 영혼이 지구에서 태어나게 된다는 픽사의 재미있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소울’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가 함께 떠나는 특별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몬스터 주식회사’, ‘업’, ‘인사이드 아웃’의 피트 닥터 감독과 함께 캠프 파워스가 공동 연출을 맡았고 ‘인사이드 아웃’과 ‘코코’ 제작진과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 ‘인크레더블 2’, ‘토이 스토리 4’ 등 주요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또한 그래미 상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세계적인 재즈 뮤지션 존 바티스트와 영화 ‘소셜 네트워크’로 제83회 미 아카데미, 제68회 골든 글로브 음악상을 수상한 트렌트 레즈너와 애티커스 로스가 작품의 주요 음악을 담당했다.

개봉 후 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 2021년 첫 150만 관객 돌파, 제78회 골든 글로브 장편 애니메이션상과 음악상에 노미네이트 되며 흥행 저력을 과시하고 있는 ‘소울’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Read Previous

경찰, 방역지침 위반 관련 IM선교회 본부 압수수색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경찰이 펜스 버그에서 칼을 든 남자를 쏘아 죽였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