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홍진영, ‘AI vs 인간’ 등장에 근황 궁금증↑…”출연분 15분 삭제→분량 최소화”



  • 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가수 홍진영이 신년 특집 프로그램에 등장하면서 그의 근황에 관심이 집중됐다.

14일 방송된 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에서는 AI와 인간의 트로트 작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제작진은 트로트 작곡 대결 내용을 방영하기 전 자막을 통해 홍진영의 출연에 대한 시청자들의 양해를 구했다.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제작진은 “출연자인 홍진영이 녹화 완료 후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제작진은 작곡 편의 방송을 놓고 많은 고민을 했다. 해당 녹화분을 폐기하기엔 이 프로그램의 진짜 주인공인 AI 개발자와 작곡가가 6개월간 땀 흘린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홍진영 분량을 최소화해서 방송하고자 한다”며 “불가피한 진행 멘트와 가창(노래도 1절로 축소)을 제외한 15분가량의 홍진영 출연분을 모두 삭제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영은 의뢰인으로 등장해 작곡 AI와 인간 작곡가가 만든 트로트 곡을 직접 불러본 뒤 더 마음에 드는 곡을 선택했다.

방송에서는 홍진영이 스튜디오에 처음 등장하는 모습, 작곡AI 개발자를 만나는 모습 등이 그려졌지만 화면에 홍진영이 단독으로 등장하는 장면은 편집됐다. 내용상 방송이 불가피한 트로트곡 무대는 그대로 전파를 탔다.

무대에 올라 ‘텔레파시’ ‘사랑은 24시간’ 등 두 곡의 트로트를 부른 홍진영은 최종 선택에서 인간 작곡가가 만든 ‘텔레파시’를 선택해 인간 작곡가에게 승리를 안겼다.

앞서 홍진영은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을 두고 표절 의혹이 제기되자 표절이 아닌 인용이었고, 인용과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당시 학계 추세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조선대 대학연구윤리원 산하 연구진실성위원회가 표절로 잠정 결론을 내리자 “조선대학교 측의 표절 잠정 결론을 받아들이고 가슴 깊이 뉘우치겠다”며 “앞으로 조용히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의미 있고 좋은 일들을 해가며 제가 받았던 사랑을 갚아 나가겠다”고 사과했다.

출연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홍진영은 SNS 업데이트도 중단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이후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 내리는 밤하늘을 찍은 사진을 올려 근황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을 더했다.

Read Previous

소강석 목사 “이생망? 이생축, 이생찬의 눈부신 길로”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트럼프, 탄핵안 기각되자 “최대의 마녀사냥”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