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시청각 장애아동 지원 – 기독신문


밀알복지재단(이사장:홍정길)에서 운영하는 헬렌켈러센터가 시청각장애아동 촉각치료 방문 지원사업을 1월 25일부터 실시한다.

헬렌켈러센터는 시각과 청각에 중복장애가 있으며 탄생 이후 적절한 교육을 받아본 적 없는 시청각장애아동을 대상으로 전문 치료사의 1:1 맞춤형 치료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뇌와 손을 자극해 소근육과 대근육을 향상시키고 표현력과 집중력 등을 높이는 것이 목표다. 총 10명의 시청각장애아동에 3개월 간 방문치료 서비스가 제공되며, 대상자마다 개별계획을 수립해 장애정도와 발달수준에 알맞은 서비스를 지원한다.

지난해 헬렌켈러센터를 통해 촉각치료를 받은 김현준(3·가명) 아동의 어머니는 “시청각장애가 워낙 생소한 장애인 데다 연구자료는커녕 전례조차 없어 아이의 교육에 막막함을 느껴왔기에 해당 치료가 더없이 반갑다. 볼 수도 들을 수도 없는 두려움에 울기만 하던 아이가 이제는 조금씩 보이지 않고 들리지 않는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보여 감사하다”고 밝혔다.

헬렌켈러센터는 추후 촉각치료 지원사업을 확장해 촉각치료사 양성과정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해당 치료과정과 결과를 활용하여 국내에 전무한 촉각전문치료실을 만들기 위한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 홍유미 팀장은 “영유아기 시청각 장애아동에게 꾸준한 촉각치료는 더 넓은 세상과 교감할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는 시청각 장애아동들뿐만 아니라 더 많은 시청각 장애인들이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청각장애아동 촉각치료 지원사업을 주최한 밀알복지재단은 2019년 4월 국내 최초로 시청각장애인지원센터인 ‘헬렌켈러센터’의 문을 열고 입법운동과 인식개선캠페인 등 시청각장애인 권리 증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드라기 이탈리아 신임 총리 확정

Read Next

브루스 스프링스틴은 DUI 체포 전에 데킬라 주사를 맞았다 고 주장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