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놀면 뭐하니’ 김혜윤·조병규 나이 동갑 ‘찐친’ 케미 “사랑하는 친구다”



김혜윤과 조병규가 ‘찐친’ 케미를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MBC ‘설특집 놀면 뭐하니?’에서는 엔터계 거물 카놀라유와 전설의 MC 유재석의 컬래버로 20년 만에 다시 돌아온 ‘2021 동거동락’이 첫 공개됐다.

이날 김혜윤과 조병규는 ‘찐친’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 두 사람은 동갑 친구 사이다.

조병규는 “‘경이로운 소문’ 촬영 직전, 혜윤이와 만나 상담을 했다. 드라마 주인공 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 상담했다. 큰 도움이 됐다”며 김혜윤을 칭찬했다.

김혜윤은 ‘출연자 중에 누가 가장 궁금했느냐’는 질문에 잠시 머뭇거리며 “저는 다 궁금했다”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은 “거짓말이죠?”라고 농담했고, 김혜윤은 당황하며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조병규는 “제가 저렇게 상투적인 말을 잘 한다”며 짓궂게 농담했다.

이에 김혜윤은 “오늘 촬영 좀 힘들 거 같다”며 투정을 부렸고, 조병규는 “쟤랑 많이 싸운다”면서도 “정말 많이 사랑하는 친구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김혜윤과 조병규는 1996년생으로 올해 나이는 25세다.

Read Previous

사원 연구원들은 Philly의 COVID-19 제한이 총기 폭력 증가와 관련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Read Next

헝가리, EU 최초 러시아산 코로나 백신 접종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