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김병지, 황선홍 세리머니에 “그렇게 하면 안됐다” 왜?(‘골때녀’)



김병지가 2002년 월드컵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레전드 태극전사들의 대화가 담겼다.

이날 김병지는 “황선홍 형이 폴란드 전에 첫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그렇게 하면 안 됐다”며 히딩크 감독이 아닌 박항서 코치한테 안긴 그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황선홍은 “안정환과 출전 시간 비율이 바뀌었다. 원래는 7:3으로 내가 더 많았는데 반대로 점점 바뀌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Read Previous

텍사스 달라스의 트레이시 롤린스 주니어, 펜실베이니아에서 발견 된 전 패션 모델 레베카 랜드리스 살해 혐의로 기소

Read Next

바이든 대통령 "사회기반시설 확충하지 않으면 중국에 밀릴 것”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