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조사단 "코로나 우한연구소 유출설, 가능성 낮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기원을 규명하기 위해 중국 우한에서 조사를 벌인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단은 9일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습니다.

WHO 국제조사단을 이끈 피터 벤 엠바렉 단장은 중국 우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지 조사에 대한 잠정적인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엠바렉 단장은 바이러스가 “중간숙주 동물을 통해 인간에 전염됐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면서, 다만 코로나의 정확한 중간숙주는 찾아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로나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돼 인간에게 전파됐다는 일각의 가설과 관련해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사고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동안 최초 발원지로 알려진 화난수산물시장 바깥에서 이미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었다는 증거를 찾아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엠바렉 단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새로운 정보가 일부 발견됐지만 코로나 발병에 대한 “결정적인 변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WHO 조사단과 공동조사를 벌인 중국 칭화대의 량완녠 박사는 이날 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에서 확인되기 몇주 전에 다른 지역에서 먼저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국적 전문가 13인으로 구성된 WHO 조사단은 지난달 14일 우한에 도착해 2주간의 격리 기간을 거친 뒤 지난 29일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사단은 추후 세부 조사 내용과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박지성X박찬호X박세리 ‘쓰리박’, 4차 티저 공개 “D-4”

Read Next

COVID-19 및 Philly : 승인 된 레스토랑은 곧 실내 식사 용량을 50 %까지 늘릴 수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