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어쩌다 사장’ 조인성, 시작부터 열정 폭주 “예능 워낙 좋아한다”



  • 사진=tvN

‘어쩌다 사장’ 차태현과 조인성의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tvN ‘어쩌다 사장(연출 류호진, 윤인회)’은 다 되는 시골 가게를 덜컥 맡게 된 도시 남자들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힐링 예능으로 호평받았던 ‘서울촌놈’의 제작진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새 프로젝트다.

‘어쩌다 사장’이 될 두 도시 남자로는 차태현과 조인성이 나선다. 오랜 절친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어쩌다 사장’에서 고정 예능 첫 합을 맞추게 된다. 두 사람은 이용하는 손님에 따라 가게부터 철물점까지 다 되는 시골슈퍼를 맡아 영업일지를 써 내려갈 예정이다. 특히 마을이 지닌소박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비롯해 슈퍼를 방문하는 손님들과의 따뜻한 호흡, 그리고 두 사람을 돕기 위해 찾아온 특급 친구들 또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9일 공개된 3차 티저 영상 풀버전은 ‘어쩌다 사장’에서 선보일 두 사람의 호흡이 엿보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차태현은 조인성에 대해 “예능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 같다”고 소개해 눈길을 끈다. 조인성 역시 “예능을 워낙 좋아한다”며 남다른 애정을 뽐낸다.

의지가 남다른 ‘예능 새내기’ 조인성은 어촌으로 가야 하는 것 아니냐, 물건 파는 건 할 수 있지 않냐, 마트에서 일하는 건 어떠냐는 등 프로그램의 방향성에 다채로운 제안을 한다. 이에 차태현은 “아니야. 함부로 말 하지마. 예능은 말조심해야 해”라고 답해 웃음을 선사한다.

‘어쩌다 사장’은 오는 25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Read Previous

John Fetterman 중위 주지사, 2022 년 미국 상원 캠페인 공식 시작

Read Next

"미얀마 만달레이 등 일부 지역에 계엄령 선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