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노백 코로나 백신 '잠정 승인'

중국 당국이 현지 제약사 ‘시노백’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사용을 잠정 승인했습니다. 

시노백은 성명을 통해 중국 약품감독관리국이 5일 자체 연구· 개발한 코로나 백신 ‘코로나백’의 중국 내 출시를 조건부로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노백은 앞으로 코로나 백신 후속 데이터와 접종 부작용 등 관련 보고서를 당국에 제출해야 합니다. 

‘코로나백’은 앞서 지난해 6월 중국 당국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아 의료진 등 고위험군 접종에 이미 사용되고 있습니다. 

시노백 측은 터키, 우크라이나, 브라질 등과 이미 구매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시노백의 코로나백이 시험 국가마다 예방효과에 큰 차이를 보여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터키에서 진행한 시험에서는 코로나백의 예방효과가 91%로 나왔지만 브라질 시험에서는 50%를 조금 넘는 데 그쳤습니다. 

이와 관련해 시노백 측은 터키,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에서 진행한 임상 시험 결과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이 증명됐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싱어게인’ 측 “요아리 학폭 의혹? 본인 확인으론 사실 아냐”

Read Next

경목부 25일 임원회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