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트위터ㆍ인스타그램 차단…수천명 가두 시위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가 5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주요 인터넷사회연결망 서비스를 차단했습니다. 앞서 페이스북을 막은 데 뒤따른 조치입니다.

미얀마 교통통신부 측이 이날 무선통신ㆍ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들을 상대로 이같은 지시를 단행했다고 현지에서 사업중인 노르웨이계 회사 텔레노어(Telenor) 등이 외신에 밝혔습니다.

텔레노어의 미얀마 현지 법인 측은 “(이같은 지시가) 미얀마의 통신 법규에 근거를 두고 있긴 하지만, 그 필요성에 이의를 제기하고 과잉 조치를 우려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트위터 측도 미얀마 당국의 조치를 “깊이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얀마 당국의 이같은 움직임은 최근 쿠데타 항의 시위가 확산하는데 따른, 저항 여론 차단용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인터넷망이 전면적으로 끊겼다는 보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미얀마 인터넷사회연결망에는 쿠데타 불복 의미를 담은 ‘세이브미얀마(#SaveMyanmar)’ 등의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대 도시 양곤에서는 6일 시민 수천 명이 거리에 나와 시위를 벌였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시민들이 아웅산 수치(국가 고문)의 석방을 요구하며 ‘군부 독재 타도, 민주주의 승리’를 외쳤다”며 “이날 시위는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 사이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실체’ 없이 말뿐인 주택 공급 확대책…“상상임신·공갈빵”

Read Next

美 국가조찬기도회 참석한 조 바이든 “신앙은 어두울 때 빛나”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