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외무부 "한국 선원들 석방"

이란 외무부가 지난달 초 나포한 한국 유조선의 한국 선원들의 석방을 허용했습니다.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오늘(2일) 현지 관영매체에 “한국 정부 요청에 따라, 걸프만에서 환경오염 혐의로 억류된 한국 선박의 선원들이 출국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외무부는 “인도주의 차원”에서 이번 조처를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언론도 이날 한국 외교부 당국자를 인용해 “이란이 양국 간 우호적 관계와 인도적 측면을 고려해 선박 운영에 필요한 필수 인원을 남기고 나머지 선원 전원을 석방하겠다고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압바스 아락치 이란 정무담당 외무차관이 이날 오후 최종건 외교부 2차관과 통화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달 4일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호를 나포했습니다. 당시 한국인 5명을 포함해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선원  20명도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항에 억류됐습니다.

이란 정부는 ‘해양 오염’을 나포 사유로 밝혔지만, 한국 언론 등은 미국의 제재로 한국에 동결된 원화자금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불만이 배경에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이번 주 펜실베이니아 상공의 국제 우주 정거장을 보는 방법

Read Next

스포츠한국:오정연 폐업, “간판 내릴 때 눈물 왈칵”… 코로나19 여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