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라이더유니온, 쿠팡이츠 규탄…”배달수수료 삭감 중단하라”



  • 라이더유니온이 3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츠 배달료 정책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쿠팡 배달 플랫폼인 쿠팡이츠가 기본 배달 수수료 금액을 개편하자 배달 기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기본 금액이 3100원에서 2500원으로 낮아져 기사들에게 불리한 조건으로 변경됐다는 주장이다.

배달 기사 노동조합 라이더유니온은 3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츠에 일방적인 배달 수수료 삭감 정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라이더유니온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쿠팡이츠는 3월2일부터 기본 배달 수수료를 3100원에서 2500원으로 낮춘다고 파트너들에게 공지했다. 단, 최대 수수료는 1만6000원이며, 악천후 등 기상악화, 거리에 따라 할증으로 최대 1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하지만 라이더들은 쿠팡이츠가 합배송 없는 1대 1 배달을 원칙으로 하는 만큼, 배달 한 건당 2500원을 받는다면 최저임금도 벌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라이더유니온 측은 “음식점에게 배달료와 중개수수료를 포함해 6000원을 걷으면서 라이더들에겐 최소 배달료 2500원을 주겠다는 것”이라며 “여기서 아낀 배달료는 쿠팡이 필요할 때 라이더들을 동원하기 위한 프로모션에 투입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쿠팡이 1분 단위로 배달료를 조정하는 실시간 할증 정책을 도입해 라이더들을 가격으로 통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1분 전에 5000원인 줄 알았던 수수료가 막상 콜을 받으면 순식간에 3100원으로 떨어지는 경우가 발생한다는 것.

또 강남을 4구역으로 나눠 수수료를 달리 책정하는 경우나 3~4km 떨어진 곳에서 콜이 들어오는 경우, 라이더 업무 이력 및 프로모션 내역을 제공하지 않는 점 등 복잡한 배달 구조를 두고 ‘갑질’이라고 비판했다.

라이더유니온 관계자는 “최근 배민도 지역 쪼개기를 도입하고 프로모션에 따라 가격을 오르내리는 등 쿠팡을 따라가고 있다”며 “안전 배달료를 도입해 기본 배달료를 올리고 프로모션을 비중을 줄여 안정적으로 배달 일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쿠팡을 비롯한 플랫폼기업들은 배달료를 비롯한 근무조건을 맘대로 바꿔 필요할 때는 라이더를 쓰고, 필요 없을 때는 라이더를 버리기 위해 기본 배달료를 계속해서 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라이더유니온은 기자회견에서 10대 요구안을 발표했다. 요구안에는 ▲안전 배달료 도입 및 실시간 배달료 개선 ▲유배 배달 개선 ▲배차 콜에 대한 음식 가격·음식 표기 ▲평점제도 개선 및 사유 없는 해고 금지 ▲조리대기 시간 개선 및 보상제 도입 ▲시간제 보험 도입 ▲정확한 배달료 정산 정보 제공 ▲과적 배달에 대한 프로모션 제공 ▲재직증명서, 해촉 증명서 등 필요한 서류에 대한 발급 ▲손님의 주소 오기, 상점의 포장 불량, 라이더 사고 시 음식값 전가 금지 등이 담겼다.

라이더유니온은 오는 8일 공정거래위원회 시장감시총괄과와 면담을 갖고 관련 문제에 대해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쿠팡 측은 “라이더유니온에서 주장하는 배달수수료 인하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쿠팡이츠는 배달비 폭을 넓히고 거리별 할증을 최대 1만원까지 지급하는데, 이는 실질적인 시간과 노력에 대한 보상체계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편 후 고객은 어디서든 따뜻한 음식을 받을 수 있고 먼 거리 주문 배달도 마다하지 않는 배달파트너들은 최대 2만6000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Read Previous

그들이 말하는 것 : 이글스는 언제 다시 경쟁 할 것인가? 그리고 Wentz는 그들이 할 때 여전히 여기에있을 것입니까?

Read Next

“정부는 ‘교회발’ 악화된 여론 책임지고 정확한 실태 공개하라”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