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조혜련, 이혼·재혼 언급 “아이들이 선택할 수 없는 결과 줘 너무 미안해”



  • tvN ‘신박한 정리’

개그우먼 조혜련이 자신의 이혼에 대해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1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아들 김우주의 의뢰로 조혜련의 집 정리에 나선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20살 청년이 된 조혜련의 아들 김우주는 “제가 대학생이 되면서 자취를 하게 됐다. 누나도 알바를 하면서 자취를 하게 됐다”며 엄마 조혜련과 재혼한 남편만 남게 된 집의 정리를 부탁했다.

그는 “본가에 마지막으로 온 게 작년 추석”이라며 “저랑 누나랑 독립을 하게 되면서 엄마가 정리를 놔버린 것 같더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지저분하고 휑한 느낌 때문에 얼마 안 있다가 갔다”며 “부모님이 빈 방을 보면서 서운해 하신다”고 조혜련을 걱정했다.

김우주와 함께 찾아간 조혜련의 집 거실에는 골프 네트를 비롯해 각종 운동 기구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다.

조혜련은 아이들이 집에서 함께 살 때는 귀찮았지만 독립해서 나가고 나니 허전하다며 “무기력해진다고 할까. 잔소리 할 사람도 없고 걷는 행동반경도 줄어드니까 너무 휑하다. 남편도 같은 생각이라서 골프 네트를 들여놓고 말씨름도 하고 하니까 좀 낫더라”고 털어놨다.

이날 김우주는 짐들이 쌓여 있는 자신의 방을 둘러보며 어릴 적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사춘기 때는 엄마랑 거리를 두고 싶었다. 어렸을 때 아픔들 때문에 엄마를 미워하고 그런 게 있었고 많이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는 아들로서 다 이해됐다. 엄마가 아니라 한 사람으로 봤을 때도 정말 대단한 사람인 것 같다”며 “힘든데도 계속 도전하려고 하고 안 쓰러지고 온 거잖나. 지금도 나이가 있으신데도 공부하려 하고 존경스럽다. 제 엄마여서 자랑스러운 게 많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조혜련은 아들 김우주의 마음에 눈물을 흘리며 감동했다. 그는 3개월 만에 중·고교 검정고시에 합격한 아들이 대학에 진학해 갑자기 자신의 품을 떠났다며 “정신없이 지내다가 내 품을 떠나버렸다. 공허함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인터뷰에서 “부모의 문제로 아이들은 편모와 살게 됐잖나”라고 자신의 이혼을 언급하고 “아이들이 선택할 수 없는 결과를 준 게 너무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한편 조혜련은 1998년 전 남편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으나 2012년 결혼 13년 만에 이혼했다. 2년 뒤 2살 연하의 사업가와 재혼한 조혜련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이혼 및 재혼으로 아이들이 학교를 그만두는 등 방황을 해 갈등을 겪었다고 전했다.

Read Previous

미 국무장관, 미얀마 군부에 수치 고문 석방 촉구

Read Next

Phillies가 다시 실행하지만 이번에는 다를 거라고 생각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