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정우영, 선발로 나섰지만… 볼프스부르크에 0-3 완패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정우영(22)이 선발로 출전해 6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는 1일(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의 2020-2021 분데스리가 19라운드 원정에서 0-3으로 패했다.

전반 21분 볼프스부르크의 존 브룩스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39분 부트 베르호스트에게 추가 골까지 내주며 경기가 어려워졌다.

전반 추가시간 프라이부르크에게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정우영이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를 밥티스테 산타마리아가 헤딩으로 연결하지 못하면서 공격기회를 날려버렸다.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15분에 정우영을 빼고 루카스 횔러를 투입했지만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다. 더불어 후반 40분 볼프스부르크의 야니크 게르하르트에게 쐐기 골을 허용하며 0-3 완패를 당했다.

이번 경기 패배로 승점을 쌓지 못한 프라이브루크는 승점 27점(7승 6무 6패)을 기록하며 리그 9위에 그쳤고, 볼프스부르크는 승점 35(9승 8무 2패)을 기록하며 리그 3위에 올라섰다.

정우영은 이날 프라이부르크의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다. 몇 차례 위협적인 기회를 만드는가 싶었지만 무위로 끝났다. 지난 18라운드 홈경기에서 골맛을 봤던 정우영은 후반 15분까지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를 만들지 못했다.

한편, 프라이부르크에 소속된 권창훈은 종아리 부상으로 출전명단에서 제외됐다.

Read Previous

[김진홍의 아침묵상] 확신 있는 신앙(5)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야구단도 이것 때문에 판다고?…연초부터 ‘ESG’ 열풍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