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콥에 진상조사단 파견해 지도 감독할 것” : 선교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마녀사냥 행태, 선교단체 본질 왜곡
악의적 보도나 허위·과장 삼가 주길





BTJ열방센터 내 글로벌비전센터 전경.

▲BTJ열방센터 내 글로벌비전센터 전경. ⓒ크투 DB

(사)국제기독교이단대책협의회(대표회장 임준식 목사, 이하 국이협)가 ‘현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발표했다.

국이협은 1월 29일 “우리는 지난 1년여간 이어져 온 코로나 팬테믹으로 인한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 등 소시민들의 코로나를 극복하려는 피눈물 나는 노력과 방역 일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응원을 보낸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인터콥선교회를 위시한 일부 교회 등에서 본의 아니게 코로나 확진자들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다수 종교시설들은 그동안 선제적으로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해 왔다는 사실을 상기해 주시기 바라며, 향후에도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여 지역사회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이협은 “작금의 사태에 대한 언론들의 마녀사냥식 보도 행태는 그동안 순기능을 많이 발휘해온 한국교회와 선교단체의 본질을 왜곡하고 갈등을 유발시키는 일로서, 악의적인 보도나 허위, 과장 보도는 삼가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또 “이번 사태를 계기로 본 협의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방역에 비협조적인 종교시설에 대해 단호하게 계도할 것”이라며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해 법적 조치로 한국교회의 위상을 되찾고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이협은 “인터콥선교회에 진상조사단을 파견해 이번 사태에 대한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고 지도 감독하겠다”며 “무분별한 추측과 오해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Read Previous

Philly Fighting COVID 책임자 Andrei Doroshin, 친구들을 위해 백신 복용을 인정

Read Next

Eagles stay or go : 공격 태클

Don`t copy text!